>  >  > 
[한국경제신문사] 또라이 트럼프 [양장]
애런 제임스 저|한국경제신문사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111606
정가 12,000
판매가 10,80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한국경제신문사
발행일 2016년 09월 23일
페이지/규격 200 쪽|134/196/22mm/343g
ISBN 9788947541381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540원  
할인쿠폰
배송비 [기본정책]  2,500원 (20,000원 이상 무료배송)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아주 대범하고도 발칙하게 트럼프라는 인물을 ‘Assholes’이라고 칭하며, 미국 내에 불고 있는 트럼프 현상에 대해 현실적이고 철학적인 관점에서 재미있게 재조명해낸 책 《또라이 트럼프》가 한국경제신문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도널드 트럼프라는 인물을 스스로 특권을 누릴만한 자격이 있다고 여기며 다른 사람의 비판은 아랑곳하지 않는 뻔뻔한 철면피로 규정하고, 어쩌면 그가 철면피이기 때문에 대중들의 지지를 더 받는지도 모른다는 전제하에, 트럼프 현상이 왜 일어났는가에 대해 파헤치고 있다.

저자는 트럼프를 여러 가지 표현들로 빗대어 지칭한다. 흥행사요, 허풍쟁이요, 단순화의 달인이자, 관심종자고, 남의 생각은 안중에도 없는 성차별주의자에, 인종차별주의자, 외국인 혐오자이며, 어떤 면에서는 무지하고, 독재자에다 대중선동가이며, 공화국에 위협적인 존재고 철면피라고 말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어떻게 미국 국민들의 새로운 희망으로 급부상했는가에 대한 물음이다.

저자 : 애런 제임스

저자 애런 제임스Aaron James는 하버드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고 현재 UC 어바인 철학과 교수이자 과장이다. 미국학술단체연합회(American Council of Learned Societies)로부터 버크하트(Burkhardt) 연구비를 지원받아 2009~2010년을 스탠포드대학교의 행동과학연구센터(Center for Advanced Study in the Behavioral Sciences)에서 보냈다. 2013년에는 뉴욕대학 철학과 객원교수를 지냈다. 지은 책으로 《Assholes: A Theory》와 《Fairness in Practice: A Social Contract for a Global Economy》 등이 있다.

들어가는 말

1장. 관심종자이자 철면피
2장. 그는 정말 선을 구현할 힘일까?
3장. 강력한 통치자
4장. 관계 회복하기

감사의 말

“트럼프는 진짜 또라이인가, 영리한 전략가인가?”

철면피(Assholes), 관심종자(Ass-Clown), 흥행사(Showman), 허풍쟁이(Bullshitter), 대중선동가…
이슈메이커 도널드 트럼프,
그는 왜 기득권층의 외면 속에서도 대중들의 인기를 얻는가?

전 세계적 관심과 이슈가 주목되는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미국은 실용 중도주의자를 표방하는 최초의 여성대통령이냐, 급진 보수주의를 내세우는 안하무인 철면피 대통령이냐를 목전에 둔 상태다. 다른 정치인 같으면 무너져도 수십 번 무너졌을 무지막지한 발언을 해놓고 사과는커녕 오히려 자신이 옳다고 큰소리를 치는데도 인기가 올라가는 사람. 넘지 말아야 하는 선을 계속 넘는데도 점점 더 대중들의 지지를 얻는 사람, 도널드 트럼프. 도대체 뭐가 그리 특별하기에 위험을 감수하면서도 그를 지지하겠다는 사람들이 이토록 많은 걸까?
아주 대범하고도 발칙하게 트럼프라는 인물을 ‘Assholes’이라고 칭하며, 미국 내에 불고 있는 트럼프 현상에 대해 현실적이고 철학적인 관점에서 재미있게 재조명해낸 책 《또라이 트럼프》가 한국경제신문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도널드 트럼프라는 인물을 스스로 특권을 누릴만한 자격이 있다고 여기며 다른 사람의 비판은 아랑곳하지 않는 뻔뻔한 철면피로 규정하고, 어쩌면 그가 철면피이기 때문에 대중들의 지지를 더 받는지도 모른다는 전제하에, 트럼프 현상이 왜 일어났는가에 대해 파헤치고 있다.
저자는 트럼프를 여러 가지 표현들로 빗대어 지칭한다. 흥행사요, 허풍쟁이요, 단순화의 달인이자, 관심종자고, 남의 생각은 안중에도 없는 성차별주의자에, 인종차별주의자, 외국인 혐오자이며, 어떤 면에서는 무지하고, 독재자에다 대중선동가이며, 공화국에 위협적인 존재고 철면피라고 말이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어떻게 미국 국민들의 새로운 희망으로 급부상했는가에 대한 물음이다.

“트럼프가 그토록 사람을 동요시키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는 왜 놀라움을 금치 못하고 당혹해하며, 혼란스러운 동시에 즐거워하며,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걸까? 트럼프가 공화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예비 선거를 대대적으로 초토화하는 데 성공한 이유는 뭘까? 그는 미국의 민주주의에 어떤 위협을 가하고 있는가? 그런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있을까?” -본문 중에서

그는 진짜 또라이인가, 아니면 영리한 전략가인가? 과연 트럼프는 민주주의 사회 구성원들 간에 서로 지켜야할 예의를 무시함으로써 파탄 낸 사회계약을 바탕으로, 미국 국민들 사이에 결속력을 회복시킬 대안이 될 수 있을까? 트럼프라는 인물의 실체와 미국 사회의 이면을 들어다보고 싶다면, 그에 관한 이 새로운 이론에 주목해보자.

그는 어쩌다가 공화당을 대표하는 대선주자가 되었나?
좋든 싫든 우리는 트럼프에 대해 알아야 한다

미국인들의 정치 혐오와 냉소가 극에 달하고 있는 지금, 미국 정치 체제 안에 ‘철면피 자본주의’가 만연되어 있다는 점은 ‘트럼프 현상’의 원인이자 시발점이다. 이미 정치체제와 규정을 만드는 정치인들이 부패한 철면피들로 가득하다는 점, 그렇기에 기존 정치 체제에 환멸을 느낀 대중들의 무력감이 트럼프야말로 강력한 통치자로서 현실을 뒤엎고 질서를 회복할 것이라 느껴지게 한다는 것이다.
타락한 현실 속에서 진정한 진보란, 철면피 대 철면피 경쟁에서 이기는 것으로 보여질 수도 있다. 철면피 중의 으뜸이자 최고인 거물 철면피, 트럼프가 대중을 위해 정치계의 협치를 회복시키는 과업을 해내지 않을까? 그렇기에 그를 지지하는 대중들은 그의 행실을 모두 이해하지는 못해도 쉽게 용서한다. 그는 선을 구현할 힘의 상징이며, 그는 한다면 하는 사람이니까.
이 책의 저자는 짤막하지만 강렬한 통찰로,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는 견해를 피력하기 위해 루소나 프로이트, 플라톤, 홉스 등 여러 정치철학자들의 이론과 견해를 빗대어 트럼프에 대한 철면피 이론을 끌고 나간다. 철학과 교수이기도 한 그의 글은 비판적임과 동시에 위트가 넘친다. 저자는 트럼프야말로 곧 경고음이라고 말한다. 트럼프 덕분에 기존의 정치질서가 흐트러진 지금이 새로운 변화를 위한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한다. 그가 대통령으로 당선되는 것 자체가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요소가 될 수 있음을 우려하는 시각을 보내면서도 저자는 그를 지지하는 사람들의 목소리 또한 함께 귀 기울일 필요가 있음을 설파한다.

“부분적으로는 트럼프 덕분에 기존의 정치질서가 흐트러졌고 대대적인 정치 지각변동의 길이 열렸다. 정치 변화는 산사태처럼 찾아올 수 있다. 미국 유권자들 사이에서 전 방위적으로 일어나는 변화들로 인해, 기존의 부패한 정치질서는 더 이상 지탱하기 어려워졌다. 기존의 질서가 무너지고 더 나은 질서가 구축될까? 장담할 수 없다. 그러나 병든 민주주의는 실제로 회복 가능하다. 절체절명의 위기는 천재일우의 기회이기도 하다.” -본문 중에서

윌리엄 버로스는 자신의 저서 제목 《네이키드 런치》의 의미를 설명하면서 우리 시대의 비참한 현실을 “모두가 각자 자기 포크 끝에 뭐가 꽂혀 있는지 적나라하게 보이는 정지된 순간”이라고 표현했다. 이제 그 의미를 트럼프가 상기 시켜주고 있다. 저학력, 저소득 백인층의 위기의식이 트럼프 현상을 낳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인 요즘, 과연 트럼프는 어떤 기회로 작용할 것인가? 트럼프라는 인물을 통해 불만과 불안 요소들로 흔들리는 미국 사회의 문제점을 들여다보고 우리 사회의 모습까지 반추하는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는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이 부담합니다.
  • 도서산간 및 제주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송합니다.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 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 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 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 에서 확인하는대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확인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1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