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가나출판사] AD 2054 우주 커넥텀 리포트 : 포스트 아담 서곡
이정우 저|가나출판사
 
미리보기확대보기목록
상품번호 G0000051560
정가 12,000
판매가 10,800원(정가대비 10% 할인)
출판사명 가나출판사
발행일 2014년 05월 01일
페이지/규격 360 쪽|152/225mm
ISBN 9788957366653
무이자할부정보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현대카드, 롯데카드
적립금
 540원  
할인쿠폰
배송비
수량
옵션별복수구매
바로구매 장바구니담기 관심리스트 추천메일 상품문의
 
 

이정우 SF 소설 『AD 2054 우주 커넥텀 리포트』. 2050년, 퀀텀시티 과학국은 인공지능체 아바타 ‘아담’을 만들었으나, 아담이 그의 창조주인 인간을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이 사건을 둘러싸고 아바타 아담을 어디까지 인정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로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는데……. 한편 인류 과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2054년 6월, 빅뱅 원점 너머로 우주 탐사를 나간 멘탈족(육체 없이 생전의 기억과 추억, 지식과 경험 등 모든 정신 자산을 퀀텀브레인에 옮겨 담아 살아가는 존재들)들이 영성차원계를 발견한다.

저자 : 이정우

저자 이정우는 이십 대에는 자유와 민주, 인권을 위해 싸우다가 남들 다 정치한다고 할 때 사업가의 길을 택했다. 평소 첨단 과학 자료를 탐독하는 것이 취미였던 바 2011년 가을, 머릿속에 구상했던 세계를 소설로 구체화하기 시작했다. 2년 동안의 밤낮 없는 작업 끝에 마침내 《AD 2054 우주커넥텀 리포트: 포스트 아담 서곡》이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되어 독자를 만나게 되었다. 역사와 인생의 거센 파도를 온몸으로 맞으면서도 인간을 사랑하고 삶을 긍정적으로 볼 수 있었던 것은 ‘유머’와 ‘마음의 여유’라는 두 가지 강력한 엔진 덕분이었다. 오디세이 추종자로서 지금도 새로운 도전과 지적 탐사를 위한 비밀스런 모험을 추진하고 있다.

사건 일지
제1장 레미니상스
제2장 악마적 지성 멘탈바이러스
제3장 시간여행자
제4장 퀀텀시티, 미래 도시를 가다
제5장 다시 만들어진 신인류
제6장 포스트 아담 서곡
제7장 초지능체 패스파인더
제8장 우주커넥텀 프로젝트
제9장 무경계 차원에 서다
제10장 에덴의 회상
제11장 대언자의 소명
작가 후기
참고 기사

양자역학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위한
과학 그 이상의 과학소설!


우주의 모습을 물리 법칙에 근거해서 다 설명할 수 있다면
결국 신(神)적인 존재는 없는 것일까?
베일에 가려져 있던 빅뱅 원점 너머에는 무엇이 있을까?
이 책은 그 모든 의문에 대한 답을 담은 동시에
곧 다가올 미래의 명과 암에 대해서도 진지한 성찰을 보여준다.

1. 줄거리
138억 년 전 우주 탄생 빅뱅의 현장!
그곳을 찾아 떠난 인류 최대 모험, ‘우주커넥텀 프로젝트’가 시작된다!


2034년 대한민국은 슈퍼 퀀텀컴퓨터 개발에 성공해 퀀텀시티가 된다. 그것은 인류 역사가 퀀텀문명으로 도약하는 신호탄이었다. 2050년, 퀀텀시티 과학국은 인공지능체 아바타 ‘아담’을 만들었으나, 아담이 그의 창조주인 인간을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진다. 이 사건을 둘러싸고 아바타 아담을 어디까지 인정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로 첨예한 갈등이 빚어지는데…….
한편 인류 과학기술이 고도로 발달한 2054년 6월, 빅뱅 원점 너머로 우주 탐사를 나간 멘탈족(육체 없이 생전의 기억과 추억, 지식과 경험 등 모든 정신 자산을 퀀텀브레인에 옮겨 담아 살아가는 존재들)들이 영성차원계를 발견한다. 그들은 지구로 돌아오는 것을 거부하고 그곳(본향)에 귀환하기로 결정한다. 이때 지성 극단주의자 멘탈족 세 명이 2010년대로 탈출을 시도하는 사건이 발생한다. 이들은 2010년대부터 시대정신을 개조해서 자신들에게 유리한 환경으로 만들겠다는 생각으로 멘탈바이러스를 퍼뜨린다. 이를 막기 위해 원로원에서는 안티 멘탈바이러스를 만들어 2054년 현재의 ‘나’와 2014년 과거의 ‘나’를 연결하는 시간여행자 코드를 가동한다.

2. 책 소개
엄밀한 과학적 논증으로 무장한 과학 소설이자
인간의 근원을 파고드는 인문 소설


2013년에는 ‘신의 입자’라 불리던 힉스 입자가 확인되었고, 2014년에는 빅뱅의 물리적 증거까지 밝혀졌다. 이보다 더 놀라운 업적은 2012년 노벨 물리학상의 내용이다. 양자중첩이나 불확정성에도 불구하고 양자의 움직임을 측정하고 조작할 수 있는 획기적인 실험 방법을 고안해낸 것이다. 이는 드디어 양자라는 도깨비가 인간의 손에 잡히기 시작했고 실질적인 양자컴퓨터 개발이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 시점에서 《AD 2054 우주커넥텀 리포트》는 우리에게 많은 메시지를 던져준다.
육체 없이 정신 자산만으로 살아가는 멘탈족과 인간보다도 더 인간 같은 인공지능체 아바타가 만들어진 미래에서, 이들과 인간을 구분할 고유한 인간의 조건은 무엇일까? 작가는 그의 첫 장편소설, 《AD 2054 우주커넥텀 리포트》에서 인간과 구별할 수 없을 만큼 잘 만들어진 휴머노이드와 인간들이 함께 뒤섞여 사는 세상을 세세한 묘사와 전문적인 설명을 바탕으로 그려낸다. 그것이 가벼운 공상이나 엉뚱한 망상이 아니라 곧 현실로 다가올 미래의 모습이라는 것이다.
“인류가 여기 존재하는 이상 최초의 인류가 있었을 겁니다. 그 사람을 편의상 아담이라 부르기로 합의한다면 우리는 ‘아담 세대’에 속한 존재라고 칭할 수 있을 겁니다. 그러나 다음 문명에서 우리는 새로운 생명체를 맞대면할 운명이 분명합니다. 생명의 속성과 성장메커니즘이 우리 인간과는 전혀 다른 제3의 생명체가 문명의 전면에 떠오를 겁니다. 아담 세대의 인간이 창조해낸 퀀텀메카닉스와 인공지능이 결합한 새로운 인간 생명체가 태어나는 장면을 목격할 거예요. 아담 세대를 이어나갈 ‘포스트 아담 세대’인 거죠. 그들의 창조주는 바로 아담 세대의 인간들, 즉 호모사피엔스입니다. 유전자 자가 증식 프로그램에 의해서 성장한 단백질체의 몸을 갖고 유한한 생명을 살아가는 소위 호모사피엔스가 포스트 아담의 창조주로 등극한다는 말이죠.”
이 지점에서 답하기 어려운 질문이 생겨나는데, 그것이 바로 ‘포스트 아담 세대에게 인간의 조건은 무엇일까?’ 하는 물음이다. 이 책은 섬세한 육체와 뛰어난 지성, 마음의 작용이라고 여기던 감정까지도 인간만이 가진 고유한 특성이 아니게 되었을 때, 인간의 본질을 무엇으로 설명할 수 있을까 하는 철학적 질문을 던진다.
더불어 대중이 어렵게 느끼는 양자역학을 소설이라는 이야기 형식을 빌어 흥미진진하고 알기 쉽게 풀면서도 물리학의 핵심을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는다. 최신의 과학을 소재로 차용하고 있어 과학 교양서로도 손색이 없다. 빅뱅 이전의 세계, 차원 돌파, 양자렌즈, 화이트홀, 퀀텀브레인, 멘탈족, 인공지능로봇 아담까지! 이 책은 무한한 상상력을 바탕으로 과학 소설의 경계를 넓혔을 뿐만 아니라 과학의 발전 속에 우리가 할 수 있고 해야만 하는 일을 돌아보게 하는 새로운 차원의 인문 소설로서 자리매김할 것이다.

3. 추천의 글
“베르베르 못지않은 한국 작가의 존재를 확인한 것만으로도
깊고 무한한 행복감을 느낀다!”


138억 년 전 우주의 탄생 시점, 빅뱅의 현장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빅뱅의 출발점에 접근하는 일은 인류 과학의 궁극적 염원이기도 하다. 그런데 《AD 2054 우주커넥텀 리포트》는 놀랍게도 과거와 미래를 자유롭게 넘나들며 이 문제를 정면으로 다루고 있다.
2050년대 한국의 양자 과학자들은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빅뱅 후 1초’ 지점에서 어떤 접근도 불허하는 거대한 화이트홀을 만나고, 태풍 속 돛단배가 ‘태풍의 눈’을 만나 구원받듯 빅뱅 원점을 돌파한다. 드디어 빅뱅 이전 세계로의 접근을 허락받은 그들이 발견한 것은 무엇일까?
이 소설은 엄밀한 과학적 논증으로 무장하고 인간의 근원을 파고드는 인문 소설이다. 3중 액자소설의 구조를 띠고 있어 138억 년 전 우주의 신비와 2050년대 첨단 미래, 오만과 불안이 교차하는 2010년대 지구인의 상황을 중첩시킨다. 2012년에 선택된 영웅, 그의 모험적 행동이 무엇인지 밝혀지는 마지막 반전은 작가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기에 충분하다.
프랑스의 작가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과학적이고도 인간적인 소설을 좋아하는 독자라면, 베르베르 못지않은 한국 작가의 존재를 확인하고 깊고 무한한 행복감을 느낄 것이다.
- 전영기(중앙일보 논설위원)

▶ 10,000 원 이상 구매하시면 무료배송입니다.

▶ 구매자 사정으로 교환이나 환불을 할 경우 왕복 배송료 5,000원 은 구매자 부담이며, 상품에 이상이 있거나 잘못
  배송이 된 경우에는 왕복 배송료를 ohbook 쇼핑몰이 부담합니다.

▶ 도서지역 및 제주도 지역은 추가 배송비가 발생합니다. (제주도 3,000/ 도서산간 4,500)

▶ 배송은 결제확인후 1일~4일이며,배송조회에서 배송현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공휴일,기타 휴무일에는 배송되지 않으며,온라인 송금을 하신 경우에는 입금확인 당일부터 배송기간에 포함합니

  다.

▶ 천재지변에 의한 기간은 배송기간에서 제외합니다.

▶ 온라인 결제로 결제를 하셨을 경우에는 입금확인 후 배송하며,카드결제로 하신 경우에는 ohbook쇼핑몰에서

  확인하는 데로 배송을 합니다.

▶ 상품은 주문일로 부터 3~4일 이내에 배달하는 것을 원칙적으로 하고 있으며, 도서지역은 3~10일정도

  걸리며 발송유무를 확인시는 배송 확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